나이아가라 폭포 절벽에 빠졌던 남성이 살 수 있었던 이유

미국과 캐나다 그 사이, 북미에서 가장 크고 아름다운 폭포라 불리는 나이아가라 폭포. 세계 3대 폭포로 꼽힐 정도로 모두가 한 번쯤은 방문해보고 싶어하는 명소이다.

나이아가라 폭포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유량을 자랑하며 가장 힘쎄고 강한 폭포이다. 그래서인지 이 폭포를 두고 호기심이 많은 사람들이 종종 있다. 그것도 아주 위험한 호기심이.

실제 나이아가라 폭포에서 다이빙을 할 경우 법으로 금지되어있어 벌금이 무려 1만 달러이다. 물론 벌금이 문제가 아니라 폭포에서 다이빙을 했다간 영영 돌아올 수 없을 것.

그러나 2003년 겨울, 나이아가라 폭포 절벽끝에서 아슬아슬하게 서있는 남성이 영상에 포착되어 수많은 이들에게 충격과 경악을 주었다. 그는 어떻게 그 절벽에 서있을 수 있었을까.

여기, 한 남성이 절벽끝에 서있다. 게다가 비탈진 곳이었다. 아차 하면 떨어질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다. 그가 왜 여기 서있는지 이유불문하고 우선적으로 구조에 나서야했다.

나이아가라 폭포의 높이 약 50m, 떨어지면 사망할 수 있다. 심지어 시신 조차 찾을 수 없다.

이 남성은 나이아가라 폭포에 관광왔다가 폭포 아래로 떨어지게 되었는데 다행히 그는 중심을 잘 잡고 서있었다. 하지만 추운 한파날씨 속 차디찬 물 속에서 장시간 노출되어있던 남성은 저체온증 상태로 버티고 있어야만 했다.

다행히 그의 발 밑에는 커다란 바위가 있었고 이 남성은 이를 발판삼아 몸을 지탱하며 버티고 있을 수 있었다. 헬기까지 출동하여 그를 구하기 위해 시도하던 중 남성은 갑자기 미끄러져 쓰러진다. 체력이 바닥난 것인데 쓰러지던 남성은 발판으로 삼고 있던 바위를 잡아 또다시 버틸 수 있었다.

천만다행, 이 남성은 극적으로 구조되었다. 정말 큰일날 뻔한 상황이었다. 폭포에 떨어져 혼자 버텨야했던 남성도 그리고 그 뿐만 아니라 구조하러 갔던 대원들 조차도.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레드서클, 나무위키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예능에서 쎈 척하던 김동현이 보자마자 쫄아버린 연예인

쎈 척장난치던 김동현이 보자마자 쫄아버린 연예인

한 예능프로에 출연한 김동현

학교 설정이라 “이 학교 짱 누구야?”하며 장난으로 쎈 척하며 들어온 김동현

출연진들은 샘 오취리는 한국말 짱

양세형은 허세짱

박나래는 술짱이라고 대답

그런데 김동현이 갑자기 급공손해지며 샘 오취리보고 인사를 하기 시작

이유를 설명하는데

먼저 샘에게 타이론 우들리를 닮았다며 그를 아냐고 물어보는 김동현 ㅋㅋ

타이론 우들리는 UFC 웰터급 챔피언

타이론 우들리는 닮은 샘 오취리를 보고 살짝 겁먹은 이유는 과거 UFC경기에서 KO패를 당했기 때문.

아래는 당시 영상 ㄷㄷ

타이론 우들리는 탄탄한 근육질 몸매에 타고난 탄력으로 도핑의혹을 받기도 했는데,

그의 5살짜리 아들 사진이 공개된 후, “아 타고난 거였구나”라며 의혹을 제기한 이들은 버로우 ㅋㅋ

아래는 타이론 우들리의 5살짜리 아들 사진 ㄷㄷ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