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아치 동생 “참교육” 시켜준 무용과 학생(feat. 사이다)

우선 내친구랑 나는 스무 살이야

내친구한테는 여동생과 남동생이 한명씩 있는데

여동생은 고2고 남동생은 중3이야 (내친구를 이하 A라고 할게)

A는 현재 모 대학에서 무용을 전공하는 무용학도야

근데 무용하는 애들이 되게 여리여리하잖아? 내친구도 그럼ㅋㅋ

키는 170에 아무튼 그러하다.

아무튼 동생들이

이제서야 사춘기가 온 건지 중2병이 온 건지 모 르겠지만

하여튼 여동생과 남동생은 둘 다 개양아치가 됨^^

A랑은 나는 중학생 때부터 친구였고 얘네 집사정을 잘 알고 있음.

오늘 주인공은 여동생이고 조연은 남동생임.

A의 여동생은 실업 계 고등학교를 갔는데 그래도 괜찮은 곳임 취업률 짱짱이고..

근데 고2인데도 불구하고 여동생 년은 자격증 하나 없음

(나도 고등학교 실업계 나왔지만 취업은 안 했어도 자격증 두개 보유자 임)

물론 근데 이건 자기 마음이기 때문에 상관을 안 썼음

근데 여 동생은 취업한다고 하면서 자격증도 안 따고 공부도 안 했음..

하 지만 A네 부모님은 신경 안 썼음 학교 잘 다니고 알아서 잘 할 거 라고 믿었기 때문이였음.

A네 부모님은 두 분 다 맞벌이라서 A가 거의 집안일을 다 했음

여 동생 남동생 년 놈들이 좀 더 어렸을 땐 집안일 도와주더니

대가리 크고는 어지르기만 할 뿐 치우진 않았음

A는 착한 누나, 언니 가면 을 쓰고 잘해왔음

근데 여동생이 고2 올라가자마자 좀 변했다고 걱정함.

늦게 들어온다고 하고 담배냄새도 난다고 하고 A 걱정은 이만저만이 아니었음

얘만 그러면 모르지만 남동생 놈도 중3이면서

귀가 시간은 인문계 고등학생 야자 끝날 시간에 옴^^…

물론 얘네들이 학원을 다니냐고? 노노노.

근데 저번주에 일이 터졌음.

무슨 일이냐면 여동생 학교에서 전화가 온 거야.

집전화로 와서 공강이였던 A가 받았음.

받았더니 여동생 담임선생님이였는데

00이 언니세요? 다름이 아니라 부모님께서 연락이 안 돼서 전화 를 드렸어요.

00이 때문에 학교를 오시라고 연락을 드렸는데 며칠 째 안 오시네요..

대략 이런 전화 내용이였다고 함.

무슨 일이냐고 했더니 여동생년이 학교에서 도둑질을 하다가 걸 렸다고 함^^!

학교측에선 경찰에 안 넘기고 자기들끼리 해결한다고 하는데

우선 부모님들한테 말을 해야한다고… 그렇게 연락이 온거임

A는 그래도 이때까지만 해도 여동생이 친구들 때문에 이런 일을 했겠지 싶었음

친구 따라 강남 간다던 속담이 있듯이 여동생도 원래 심성은 착하다라고 생각했음

A는 그날따라 일찍온 엄마에게 여동생 학교에서 전화가 왔다고 하자 A

어머님은 진짜 한숨을 깊게 쉬면서 그동안 있었던 일을 A한테 싹 다 말해줬다고 함

여동생년은 어마어마한 썅년이였음^^

이번이 처음에 아니었고 엄마는 그걸 콩쿨 준비하고 정시준비하는 고3 입시생이었던

내친구 A 에게 차마 말할 수 없었고 스트레스 줄 수 없었다고 함.

A가 19살 여동생이 17살 때부터 A엄마는 줄기차게 학교를 불려 갔다고 함.

성적 때문에? 노노 차라리 성적이면 절을 하겠음

도둑질, 점심시간에 학교안에서 담배피고, 왕따시키고 등등

갖은 미친짓을 했다고 함 근데 무려 주.동.자였음

A어머니는 A앞에서 울면서 얘기를 했고 어떡하면 좋냐면서

더 웃긴건 A어머니가 휴대폰 카톡을 보여줬는데 가ㅋ관ㅋ

여동생이 어머니한테 보낸 카톡은 대부분 돈 좀 보내달라고 아니면 옷살테니까 10만원만 등등

그리고 학교 자퇴 시켜달라고 뭔데 자퇴서에 싸인 안하냐며 욕설도 있었음^^…

엄마한테 욕했다는 ê·¸ 자체에 A는 폭발(욕설이 ㅅㅂ, ㅁㅊㅋㅋㅋㅋ이런욕임…)

아버지는 타지역에 계시기 때문에 엄마 혼자 끙끙 앓았다고 했음

남동생도 일 한 번 저질러서 학교 한번 불려간적 있다고 함

근데 요즘은 안 그런 다고 엄마는 담임선생님들한테 연락 올 때마다 똥줄이 탄다고 했다함

신세 한탄하시면서 내가 전생에 뭔 죄를 지어서… 이러셨다고…

A는 가만 안둔다고 월요일에 내가 학교 가겠다고 하고 말해놓음

A는 학교 안 가고 여동생 학교를 갔음

여동생 담임은 A보다 부모 님을 원하셨지만 이내 A에게 그동안의 행실부터 싹 다 말해주었다 고함

여동생 생활기록부 보여주면서

학교 잘 나가는 게 아니라 안 나가는 거였음 무단조퇴 결석 쩔고……

성적은 정말 뒤에서 놀고 있었음.

망나니였음 한마디로 A가 대폭발 했던건

여동생이 교무실에서 반성문 쓰고 있었는데

Aë³´ê³ 

니가 뭔데 와ㅋㅋ ㅁㅊ년아니냐

이렇게 말했다고함!!!! 자기 명줄을 점점 늦추는 셈이였음

휴. A는 한가한 나를 자기 집에 초대했음 오늘 나는 죄없이 불러간거임…

A가 혹여나 죽이기라도 할까 봐 살기가 느껴졌음….

그래서 난 그냥 군말없이 갔음

갔더니 A는 어디서 난 건지 모를 효자손을 손에 쥐고 있었음.

나 때리는 줄 알고 빌 뻥 했음… 진짜 무서웠음..

A는 내게 가위를 주며 여동생 방으로 끌고가서 옷방을 열어주었음

옷장은 쩔었음 라코스테, 아베크롬비, 홀리스터?? 등등

예쁜 옷이 많았는데 A가 그걸 하나하나 가위로 자르는 거임…

당황ㅇ0ㅇ 뭐하냐고ㅜ

말렸지만 A는 군말없이 자르라고 내게 말을 함

나는 기 에 눌려 옷을 군말없이 자름 (이 장면은 자기도 남동생 패죽인 후 기에서 봤다고 했음 따라하는거라고)

근데 여동생이 자주 입고 다니는 아베크롬비 후드집업에서 담배가 나옴

아마 까먹은듯 그걸 ë³´ê³  A분노는 극을… 그리고 내가 열 받게 된 이유가 여기서 나옴^^

내가 잃어버린 장지갑! 여기서 나옴 여동생 옷장에서!

현금 5만원 있던 상태에서 잃어버렸던!!! A가 나 한테 정말 사죄함 미안하다고…

나는 괜찮다고… 덕분이 새로 지갑을 샀다고…(긍정왕)

정말 많은 옷을 싹뚝싹뚝 자를무렵

항상 늦게 들어오던 남동생이 오늘 따라 정말 빨리 귀가했음 7시였음

남동생은 여동생방에서 살기를 풍기며 옷을 자르는 A를 보고

누나뭐해!

라며 외치더니 여동생에게 정말 고맙게도 일렀나봄

A는 아무말 없이 옷을 다 자르고

(정말 청바지 두개랑 티셔츠 서츠 후드티 하나 두고 다 자름)

일어나서 나에게 집에 있던 단소를 쥐어주고 아무 말도 하지 않았음….

남동생의 연락을 받고 일찍 귀가한 여동생은 자기 방 상태를 보며

욕을 하기 시작했음 아 ㅅㅂ!!! 이러면서 비명을 지름

그리고 욕을 남발 나는 오늘 이 세상에 있는 욕을 다 듣는 거 같았음

A는 아무렇지도 않게 티비를 보고 있었음

라면을 나와 먹으면서 여동생은 우리한테 와서 미쳤냐며 ㄸㄹㅇ냐며 ㅅㅂ ㅈ같다며

갖은 욕을 하기 시작했음

왜 잘랐냐고 미텼냐고 죽여버린다며 버럭버럭 소리를 지르며 기차화통 삶아먹은줄

근데 내가 젓가락을 놓는 그순간 A가 상을 엎어버렸음^^

상과함께 라면이 담겨있던 냄비가 바닥에 떨어지고 라면이 바닥 을 적시고 김치가 엎어지고 그릇이 깨지고 난리가 남

여동생 표정 ㅇ.ㅇ 이표정으로 변함 남동생도 컴퓨터 하다사 나와서봄

A는 정말 입 꾹 다물고 효자손을 들음

비장의 무기 그리고 그걸로 여동생을 때리기 시작함 때리는 정도가 아니였음

무표정으로 강스파이프 날리기 시작함

여동생은 아 ㅅㅂ!!! 왜 때려 ㅁㅊ년아 미쳤냐!! 악악 ㄲㅈ 시방년아 ㅈ가튼년이 니가먼데 때려 등등

외치기 시작해음 난 뒤에서 말릴 생각조차도 못했음

A는 그 여리여리한 몸으로 여동생을 패기시작함

근데 효자손이 균열이가더니 금이가고 깨졌음….

A는 내게 쥐어준 단소를 쥐었음

그순간 남동생이 말리기 시작함

누나 큰누나ㅠㅠ왜그래ㅠㅠ

말리는 순간 여동생이 지 방에 들어가서 문잠금ㅋ

A는 더 빡쳐서 말린 남동생을 단소로 내리찍음

그건 어디서본적 없는 손놀림이였음 그리고 여동생 방에가서 문열라고 소리쳤음

근데 열리가 있음? 근데 A는 발로 문을 계속 차더니 것도 모잘라 서 손잡이를 부실 지경에 이름.

안나오면 이거 부시고 들어간다

박력 한마디를 던졌는데 여동생이 정신을 덜차렸는지

ㄲㅈ ㅁㅊ년아ㅋㅋㅋ 니 같으면 열겠냐?

물론 안열지…나같아도…

근데 A는 무시무시한 괴력으로 손잡이 박살냄ㅋ

여기서 얻은 교훈은 아무리 안 열릴거 같아도 열린다는…

손잡이가 부셔지자마자 문이 열렸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여동 생이 연거임

언니 왜이래 큰누나ㅠㅠㅠ

난리가 남 A는 여동생 방 물건을 던지면서 한마디씩 함

책상에 있던 물건들 다 팔로 쓸어서 바닥에 떨어뜨리면서

니가 뭔데 엄마한테 욕을해 ㅅㅂ아

그리고 책장안에 있던 책을 여동생에게 던지면서

학교에서 도둑질을 해? 삥을 뜯어? 엄마를 학교에 오게 해?

책상 의자를 발로 차면서

니가 니 명줄을 재촉하지 ㅁㅊ년아 옷을 살 테니 돈을 붙여달라고??? 개 같은 년아? 미안하다고 해도 모자랄 판에??

우리가 사투리 쓰는 지역이라 욕이 너무 찰졌음

아무튼 여동생 멘붕 나도 멘붕 남동생 멘붕 A는 욕 잘 안하고 화도 잘 안냄

A는 단소로 여동생 가슴을 밀었음 여동생은 뒤로 밀려남 두번 밀더니 단소로 팔을 때림

나한테 ㅁㅊ년이라고 했냐? 어??

이러면서 여동생 머리채 잡아서 바닥으로 내팽겨침..(존나 짠했 음…)

여기서부터 여동생 울기시작 함 여동생이 입고있던 교복 ì°¢ 어서 벗겨냄 거의…

나한테 가방 다 털어내라고 해서 털어냈더니

지갑이랑 담배랑 라이터랑 화장품 다 나옴 책은 안 나옴

야 니가 학생이여 뭐여 내가 니 담배냄새난다고 뭐라한적 있든??

근데 ㅅㅂ 엄마한테 욕을 해야 철이 없어도 적당히 없어야제 쓰레기야 내가 입 쳐닫고 있을 때 잘해야지

하면서 담배 여동생 얼굴에 던짐

나는 그 때

여동생이 가져가버린 지갑을 열어봤음

근디 ㅋㅋㅋㅋ

내 잃어버린 민증이 나 옴… ㅋ

A더 빡침

친언니 같은 00(내이름) 지갑을 훔쳐?? 근데 니 모른댔잖냐ㅋㅋ 어??

체크카드랑 싹다 가위로 자르고 학교가방도 자르고 다 자른듯

남동생 똥줄탔는지 아빠한테 전화하고 엄마한테 전화하고

아빠는 A한테 전화했지만 안받음 남동생은 단소로 맞고 더이상 안말림

도둑질하고 삥뜯고 엄마한테 욕하고 나한테욕하고

선생한테 욕하고 자퇴 시켜 달라욕하고 친구들 왕따시키고 때리고 니년이 사람이냐 짐 승이냐 어?? 짐승도 아까워 니년은

엄마가 바쁘면 더 잘해야지 밖에서 지랄하냐 담배피고?? 술쳐먹 고??

야 00(남동생) 니도 잘한거없은께 쳐박혀있어 니도 한번만 더 엄마 학교에 불려가면 ㅈ되는거야 알겠냐

야 글고 니 얘(나)한테 지갑새로운거 사주고

돈 5만원주고 민증에 얘한테 무릎꿇고 사과해라

그리고 너 앞으로 학교끝나면 바로와라 ㅈ되기전에 진짜

그리고 니(남동생)앞으로 집안일 다하고

니(여동생)도 해라 내가 다해주니까 양심도 없냐 앞으로 알바를 하든 니들이 다해라 손벌리지말고

– 여기까지가 어제-

아무튼 나는 어제 글을 올리고 잤고 눈을 떴고 A한테 전화를 했음

A는 어제 그렇게 신명나게 여동생을 두들긴 후 아빠에게 전화를 하여 사실대로 말했다고 함

여기서 아버지께서는 여동생에게 2차 매타작을 경고하셨다고 함 물론 남동생도.

A는 아버지에게 칭찬을 받았고

어머니는 집에 귀가하셔서 할말을 잃었다고 함

A가 당당하게 내가 했다고 엄마 미안해 해서 그냥 알았다고 했다 함

여동생은 더 이상 지랄을 하지않았고

오늘은 학교를 가지 못했다고 한다

(너무 맞아서 온몸이 멍+교복찢어짐+언니한테 맞은 충격으로 패닉)

그리고 남동생이 아침밥을 차렸곸ㅋㅋㅋㅋㅋ

여동생이 설거지를 했다고 한다(청소도 자기전에 했다고 함)

그리고 반성문을 썼고 둘다

반성문 내용엔 내 지갑을 새로 사주기로 했다고 적혀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남동생에게 A는 니도 저렇게 굴어보라고

그땐 빠따로 다 부셔버린다고 했다한다

남동생은 오늘 5시에 귀가했고

여동생은 집에 짱 박혀 있었다고 한다.

결론은 회초리가 답인 거 같다

그리고 잠자는 사자의 콧털을 건들면 조오옺되는 거라는 걸 친구에게 배웠다!

2018.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인터넷에서 거대 알구입해서 부화시켰더니 일어난 일ㄷㄷㄷ

영국에 사는 샬롯 해리슨은 이베이에서 3만원짜리 거대 알을 구입한다.

이 거대 알은 에뮤라는 새의 알로, 에뮤는 아라비아어로는 세상에서 가장 큰 새를 뜻한다.

실제론 타조에 이어 세상에서 두 번째로 큰 새이며, 시속 50km까지 달릴 수 있는데, 날카로운 발톱에 강력한 발차기 능력이 있어 가까이하기 위험한 새이다.

샬롯은 인터넷에서 구매한 이 에뮤의 알을

부화시키고 싶어 부화기에 넣었다.

놀랍게도 47일 후 에뮤가 알을 깨고 나왔고..

새끼 에뮤는 샬롯을 엄마라고 생각하여 졸졸 따라다녔고, 샬롯은 이런 에뮤를 귀여워하며 케빈이란 이름을 지어주고 가족처럼 지냈다.

이후 샬롯은 케빈의 성장과정을 영상으로 찍어 유튜브에 올렸는데, 문제가 생긴다.

누군가 이 영상을 보고 가정집에서 에뮤를 키우고 있다고 신고한 것.

이후 영국 동물학대방지협회에서 샬롯의 집을 방문했고, 샬롯은 케빈을 떠나보내야했다.

동물협회는 케빈을 데려가며 “에뮤를 가정집에서 키우는 것은 적합한 일이 아니며, 에뮤는 최고 165cm, 몸무게는 60kg까지 늘어나는데, 성장하면서 주인까지 공격할 수 있다”ê³  설명했다.

샬롯은 “누군가 단체에 제보했다는 사실에 상처받았다. 우리는 이미 케빈이 커졌을 때를 대비한 계획도 세웠다. 케빈은 우리 가족이었다”ê³  한 인터뷰에서 심경을 토로했다.

2018.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몸매갑 강민경도 제일 부러워한다는 몸매의 소유자

몸매갑 강민경도 부러워하는, 어마어마한 ‘다리’ 미녀가 공개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강민경도 부러워한다는 다리 미녀’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그 주인공은 바로, 다비치로 함께 활동하고 있는 멤버 이해리였다.

앞서 과거 강민경은 “상대 멤버에게 부러운 점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주저 없이 ‘다리’를 꼽은 바 있다.

강민경도 부러워한, 이해리의 각선미는 사실 뛰어난 가창력에 가려져 지금까지 큰 빛을 보지 못한 케이스.

쭉 뻗은 11자 다리. 그리고 엄청난 비율.

지금부터 확인해보자.

이해리는 과거 라디오에서 “여성들의 일명 워너비 몸매이지 않냐. 그중에 해리 씨는 예쁜 종아리로 유명하다. 비결을 말해달라”는 질문에 “스트레칭을 자기 전에 20분에서 30분씩 ê¼­ 한다”ê³  전했다.

이해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플라테스 중인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필라테스 도구에 누워 몸을 반대로 꺽은 뒤 고난이도 동작을 완벽하게 해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필라테스로 다져진 군살 없는 몸매 역시 화제가 됐다.

한편, 이해리는 강민경의 부러운 점에 대해 “돌이킬 수 없는 나이와 저는 이미 닫혀버린 성장판이 부럽다”라고 답했다.

방구쟁이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ttp://woriclass.co.kr/ 저작권자(c) 우리학교클라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